AD
  • 성북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성북경찰서는 시내버스 안에서 여성 가방 속 지갑을 훔친 70대 소매치기 2인조를 검거해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류모(73)씨와 김모(78)씨는 올해 1월 20일 낮 12시 30분께 성북구를 지나는 버스 안에서 A(51)씨 지갑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를 받고 있다.

이들은 김씨가 몸으로 A씨를 가리면, 류씨가 가방 지퍼를 열고 지갑을 빼내는 수법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지갑에 들어있던 현금 52만4천원은 나눠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류씨와 김씨 모두 동종 전과가 10차례가 넘는 소매치기 '선수'들이었다.

이들은 1월께 서울 모처에서 한 쪽이 범행을 하려는 것을 알아채고 다른 한 명이 말을 걸면서 우연히 연을 맺었다. 경찰은 이들이 이후 함께 다니며 공동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사람이 많은 시장이나 버스에서 소매치기 범행을 일삼았으며, 자신들이 70대 노인이어서 행인들이 경계를 덜 하는 점을 범행에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끊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죄를 추적하고 있다"면서 "혼잡한 대중교통이나 봄 행락철 축제 장소 등에서 핸드백이나 가방을 시야에 들어오도록 앞쪽으로 멜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09:18:09 수정시간 : 2017/04/21 11:47:3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