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한강공원에 있는 모든 여성화장실과 여성장애인화장실에 경찰상황실과 연결되는 음성인식 비상벨이 설치됐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11개 한강공원 전체 여성화장실 117곳과 장애인화장실 23곳에 총 251개 비상벨 설치를 마쳤다고 21일 밝혔다.

여성·여성장애인 화장실 140곳에는 음성인식 비상벨을 1개씩 설치했다. 이 가운데 세면 시설이 있는 화장실 111곳에는 버튼식 비상벨도 설치했다.

음성인식 비상벨은 여성 음성으로 "사람 살려" 혹은 "살려주세요"라는 말이 나오면 이를 인식해 즉각 112 종합상황실에 연결한다. 화장실 외부에 설치된 경광등과 사이렌이 울려 주변에 긴급 상황을 알린다.

신고와 동시에 화장실 위치가 상황실에 표시되며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순찰차는 즉각 현장으로 출동한다.

경찰이 출동하는 동안 112상황실에서 스피커폰으로 신고자와 통화하며 구체적인 상황을 파악한다. 신고 이후 응답이 없는 경우에도 경찰은 끝까지 현장을 찾아 확인한다.

비상벨은 긴급 상황에서 알아보기 쉽게 눈에 잘 띄는 곳에 설치했으며 음성인식 비상벨 사용법을 설명한 스티커도 함께 붙였다.

아울러 고의로 비상벨을 작동하면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는 경고 문구도 넣었다.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 한강공원에 있는 저해상도 폐쇄회로(CC)TV를 200만 화소 이상 고해상도 제품으로 교체하는 등 정비할 계획이다.

유재룡 한강사업본부장은 "서울경찰청과 연계한 한강공원 화장실 비상벨 설치가 긴급 상황에 즉각 대처하고 범죄예방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09:06:09 수정시간 : 2017/04/21 11:44:46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