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수요일인 22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14도를 기록하는 등 포근한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21일 "내일(22일)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겠지만, 낮부터는 평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이 같이 예보했다.

다만 이날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낮을 것으로 관측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3도, 수원 0도, 춘천 영하 2도, 강릉 3도, 청주 1도, 대전 0도, 전주 0도, 광주 2도, 대구 3도, 부산 6도, 제주 6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1도, 수원 13도, 춘천 15도, 강릉 13도, 청주 14도, 대전 15도, 전주 14도, 광주 15도, 대구 16도, 부산 15도, 제주 13도 등으로 전망된다.

바다의 물결은 0.5~2.5m로 일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31~80㎍/㎥)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일부 중부지방과 경북 서부에 건조특보가 발효 중"이라며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9:02:24 수정시간 : 2017/03/21 19:02:2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