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1일 피의자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한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검찰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에 대해 “답변 취지나 내용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말하기 어렵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한 가운데 “답변은 잘 하고 계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거나 역정을 내는 일도 "없다"고 조사실 분위기를 전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이날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과정에서의 호칭은 “수사 과정에서 적절하게 ‘대통령님’이나 ‘대통령께서’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물론 조서에는 피의자로 기재돼 있다”며 “대통령께서는 ‘검사님’이라고 호칭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이 검사와 단독으로 대면한 채 조사 받을 것이라던 예상과 다르게 변호인 한 명이 바로 옆 좌석에 배석해 참여하는 사실도 확인됐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측에서 2명의 변호인이 들어왔으며 “변호인 한 분은 뒤에, 한 분은 옆에 앉아 있다”며 “뒤에 계신 분은 참여라기보다는 그냥 앉아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사실에 들어간 박 전 대통령의 변호인은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측은 박 전 대통령의 조사 과정을 영상 촬영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측이) 부정적인 뜻을 먼저 밝힌 적은 없다”며 “조사 전에 영상녹화를 어떻게 할지 물어봤고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답변이 와서) 그렇게 정리가 됐다”고 언급했다.

검찰은 이어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조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이 오늘중으로 귀가할 지에 대해서는 “귀가한다”고 밝혔으며 다만 “조사가 이번 1회로 마무리 될 것인지는 저녁에 다시 조사 상황을 봐야 한다”고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8:19:26 수정시간 : 2017/05/29 15:5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