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캡처화면으로 본 기사와 아무 관련이 없습니다.]
강원 춘천의 한 사립대학 단과대 학생회 임원이 학우 개인정보를 빼내 수강신청을 취소하고, 강의를 매매하기까지 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적인 자치활동으로 학생 권익옹호와 건전한 대학문화 형성에 앞장서야 할 학생회 임원이 학우 개인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이 같은 행위를 저질렀다는 점에서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대학가에 따르면 춘천의 한 사립대 단과대학 학생회 임원인 A 씨는 지난달 초 수강신청에 실패한 가상대학강의(또는 사이버강의) 신청을 위해 200여 명에 달하는 학우 개인정보를 열람했다.

A 씨는 이 중 5명의 개인정보를 이용해 수강신청입력시스템에 접속한 뒤 마치 피해 학생들이 스스로 한 것처럼 취소시켰다.

심지어 3개 과목은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팔았다.

A 씨는 학생회 공용 메일 계정과 비밀번호를 알 수 있었기에 손쉽게 개인정보를 손에 넣을 수 있었다.

개인정보는 해당 단과대학이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당시 가입했던 보험 관련 자료에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피해 학생들은 이 같은 사실은 꿈에도 모른 채 새 학기를 맞이했고, 강의를 들으려고 접속했다가 자신이 신청한 과목이 취소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에 한 피해 학생이 학교 측 도움을 받아 IP를 추적하고, A 씨가 피해 학생들이 신청한 강의를 취소한 장소의 폐쇄회로(CC)TV를 확보했다.

이 피해 학생이 이 같은 사실을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에 알리면서 경찰에 신고하기 전 자수를 권유하자 A 씨는 자수했다.

학교 측은 A 씨의 임원직을 박탈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피해 학생들은 다른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조치했다.

A 씨는 피해 학생들 요구로 학내에 대자보 형식의 사과문을 붙였으나 사과문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떼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교 관계자는 "곧 있을 징계위원회를 통해 A 학생의 징계수위를 결정하고, 개인정보 관리 문제에 대해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7:13:20 수정시간 : 2017/03/21 17:13:2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