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조사실 구조. 사진=검찰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21일 오전 9시 30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10층 동쪽 끝에 위치한 1001호 조사실에서 10시간 이상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은 ‘특수통’ 검사로 알려진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중앙지검 특수1부장과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이 번갈아 주도하는 조사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을 1001호 조사실은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받는 책상과 그 뒤편으로 수사관, 변호사가 각각 착석하는 책상으로 이뤄져 있다.

조사실 한 켠에는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탁자와 소파도 배치돼있다. 이와 더불어 내부 문으로 연결된 1002호에는 응급용 침대가 마련돼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했다.

박 전 대통령은 변호인과 분리돼 단독으로 부장검사와 검사를 대면한 채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애초 박 전 대통령의 옆자리에 변호인이 배석할 것으로 예상된 것과 다르게 변호인은 박 전 대통령 등 뒤로 따로 자리가 마련돼 수사 참여가 제한된 모양새다.

한편, 박 전 대통령측은 변호인 5명이 서울중앙지검에 나가고 이 중 유영하, 정장현 변호사 2명이 조사에 참여할 계획이다.

다만 검찰이 조사에 참여하는 변호인을 한 명으로 제한할 가능성도 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검찰이 조사 장면을 동영상 녹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수용하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0:47:11 수정시간 : 2017/03/21 10:47: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