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3월 21일 동의대 대학가 일원에 개소하는 청년문화를 선도할 청년창조발전소 조감도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부산시는 지역경제와 청년문화를 선도하기 위한 청년창조발전소를 동의대 대학가 일원에서 개소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청년창조발전소 조성사업은 청년이 마음껏 창의력을 쏟아낼 수 있는 공연장·북카페·전시장·판매장·커뮤니티 공간 등의 청년창조발전 플랫폼과 그 위에 인적네트워크 구성, 문화·예술·산업·창업 관련 창조적 아이템을 더한 것이다.

지역의 역량.문화.경제의 생산과 소비 거점을 육성해 대학가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민선6기 들어 역점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이번 ‘디자인 스프링(Design Spring)’(동의대 대학가) 개소에 이어 ‘G.톡톡S’(부산대 대학가)는 11월에 개소하고, ‘고고씽 Job’(경성·부경대 대학가)은 12월 열어 청년창조발전소 핵심클러스터 3개소를 모두 조성해 청년활동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개소되는 청년창조발전소 디자인 스프링은 첫 번째 사업으로 총사업비 34억9000만원으로 부산진구 목욕탕 건물을 매입해 리모델링했다.

지하 1층, 지상 4층에 연면적 726.02㎡의 규모로서 △지하 1층 디자인 스퀘어는 세미나와 워크숍을 열 수 있는 다목적 공간 △1층 살롱은 디자인 제품 전시공간과 라운지 및 카페테리아 △2층 디자인 라이브러리는 부산지역 최대 디자인 전공원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MAC PC를 활용하는 디자인 작업실, 청년들이 편안하게 토론을 할 수 있는 토론의 탕 △3층 3D공작소는 3D 프린터를 활용하여 교육, 제작, 가공을 할 수 있는 PC교육장과 후가공실 △4층은 청년단체, 청년기업 등의 입주 공간 △옥상 하늘발전소는 야외 강연, 친목도모 파티 공간으로 구성 됐다.

부산시는 올해 청년창조발전소 조성사업 효과를 극대화하고 사전 분위기 조성을 위해 ‘청년창조발전소 프로그램지원 사업’도 별도 공모한다.

사업비 총 6억원 범위에서 1개 사업당 최대 5천만원을 지원하는 이 사업은 대학가 3대 핵심클러스트 지역을 대상으로 해당 자치단체가 주체가 되어 인접 대학 등 2개 이상 컨소시엄을 구성해 신청하면 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0:12:38 수정시간 : 2017/03/21 10:12:3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