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30대 미혼남녀 10명 중 4명은 자녀가 없어도 괜찮거나 오히려 없는 게 낫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청년층의 비혼에 대한 인식과 저출산 대응 방안' 연구보고서를 보면, 20∼39세 미혼남녀 1천73명(남자 536명, 여자 537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자녀가 있는 것이 낫다'는 대답이 42.9%로 가장 많았다. 또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14.8%였다.

그러나 나머지는 '무자식이 상팔자'라는 식의 반응을 나타냈다.

'없어도 괜찮다'(36.2%), '없는 것이 낫다'(6.1%) 등 출산 필요성에 대해 미온적 태도를 보이는 대답이 42.3%에 달했다.

이런 인식을 반영하듯 조사 대상자의 77.4%가 '자녀가 없어도 충분히 행복한 결혼생활이 가능하다'는 데 동의했다. 반면 '노후에 외롭지 않으려면 자녀가 있어야 한다'(52.9%)와 '결혼을 하면 자녀가 있어야 한다'(57%)는 견해에 대한 동조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특히 '경제적으로 풍족하게 양육할 수 없다면 자녀를 낳지 않는 것이 낫다'는 의견에 62.6%가 동의한다고 대답해 미혼남녀들은 자녀양육에서 경제적 조건을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결혼 후 출산 의향을 물어보니, 75%가 아이를 낳을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나머지 25%는 '아이를 키울 자신이 없어서', '경제적으로 부담되어서', '아이에게 구속받고 싶지 않아서', '현재 일에 집중하고 싶어서' 등의 이유로 아이를 갖고 싶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출산과 양육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조건에 대해서는 1∼2순위 복수응답을 모두 합산해 가장 많이 꼽은 항목은 '경제적 안정'(77.7%)이었다. 이어 '직장과 가정 양립의 기업문화 개선'(34.4%), '배우자와 가사·육아 분담'(32.2%), '자녀를 안심하고 맡길 보육시설'(15.4%) 등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8:58:48 수정시간 : 2017/03/20 08:58: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