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검찰이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를 시작으로 롯데그룹의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뇌물죄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죄를 겨냥한 검찰 수사의 칼날이 SK를 거쳐 롯데그룹으로 확대되고 있다.

검찰이 특별수사본부 2기를 출범한 이후 롯데그룹 수뇌부를 불러 조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 특수본(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검찰로 출석한 장 사장을 상대로 면세점 사업권 추가 선정 관련 내용을 집중 캐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는 관세청의 면세점 신규 설치 발표 2개월 전인 지난해 2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박 전 대통령 간 단독 면담 이후 K스포츠재단에 75억원을 추가 지원했다가 돌려받은 바 있다.

특수본의 수사에서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지원한 자금에 대가성이 있다고 결론을 낼 경우, 신동빈 회장에게도 뇌물공여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 검찰은 롯데그룹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보강 조사를 한 뒤 신 회장의 소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앞서 면세점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18일 검찰에 출석해 13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19일 새벽 귀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6:08:30 수정시간 : 2017/03/19 16: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