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규철 특검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8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7일 오후 브리핑에서 "18일 오전 10시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등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직권남용 등에 관해서는 직무유기가 주요 혐의가 될 것"이라며 "소환 시기는 사전조사가 지연돼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우 전 수석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을 묵인 또는 방조하고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의 해임을 주도하는 등 직권남용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검은 직무유기 혐의에 관해서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검보는 또 박근혜 대통령에게 거액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 등으로 구속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은 "특검 수사 만료시점에 기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14:59:41 수정시간 : 2017/02/17 14:59:41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