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혼과 동거에 대한 거부감이 갈수록 퇴색하고 있다. 성인 10명 중 3명은 결혼하지 않고 함께 살아도 괜찮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혼이 결혼생활의 갈등해결 방법으로 점점 더 자리를 잡는 추세다.

17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서울대사회발전연구소, 성균관대 서베이리서치센터 공동연구진에 따르면 2016년 6∼11월 전국 만18세 이상 1천52명(남성 476명, 여성 576명)을 상대로 결혼에 대한 태도 등을 설문 조사한 결과, '결혼할 의사 없이 함께 사는 것도 괜찮다'는 항목에 대한 찬성비율은 30.4%였다.

이는 10년 전인 2006년 조사 때의 찬성의견 21.7%보다 8.7%포인트 오른 것이다. 반대의견은 2006년 64.9%에서 2016년 54.3%로 10.6%포인트 감소했다.

동거에 대한 긍정적 의견을 성별로 보면, 남성 31.5%, 여성 29.4%로 남성이 여성보다 약간 높았다.

연령별 찬성비율은 20대(18∼29세) 38.7%, 30대(30∼39세) 48.9%, 40대(40∼49세) 34.7%, 50대(50∼59세) 26.0%, 60세 이상 16.1% 등으로. 결혼할 시기에 동거생활의 경험이 있는 30대에서 가장 높았고, 나이가 들수록 급격히 떨어졌다.

'결혼생활이 원만하지 않으면 이혼이 최선책'이란 문항에 찬성한 응답은 46.2%로 2006년 조사 때의 37.3%보다 올랐다. 이혼에 대한 반대의견은 34.8%로 2006년 조사 때(47.7%)보다 12.9%포인트나 떨어졌다.

이혼에 대한 성별 찬성비율은 남성은 45.8%, 여성 46.6%로 비슷했다.

연령별 찬성비율은 20대 45.9%, 30대 53.5%, 40대 49.4%, 50대 53.7%, 60세 이상 37.2% 등으로 60대 이상을 뺀 20∼50대 연령대에 걸쳐 절반 안팎이 부부갈등 해결책으로 이혼을 찬성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7 08:49:43 수정시간 : 2017/02/17 08:49:4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