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부산디지털대학교(총장 양상백)심리상담센터는 '부산지역사회서비스투자사업'에 맞춰 지역별·가구별 다양한 특성과 수요에 부합하는 차별적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바우처 프로그램’을 12일 개강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문제행동아동의 조기 발견과 개입을 통해 문제행동을 감소시키고, 정서행동장애로의 발전을 막아 정상적 성장을 지원하는 ‘아동청소년심리치유서비스(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의 하나다.

정보화 시대의 자녀양육에 대한 맞춤형 코칭을 통해 현명한 부모역할 정립과 비전 있는 자기 주도적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자녀의 성공을 돕는 부모코칭’도 진행 된다.

부산 시민 모두에게 제공되는 이 서비스는 아이의 양육에 관심이 있거나 어려움이 있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국가에서 지원되는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7:43:30 수정시간 : 2017/01/12 17:43:3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