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YTN 뉴스 방송 캡처)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헌재에 출석해 증언했다.

이영선은 12일 열린 헌법재판소의 4차 변론에 참석해 "의상관련 일로 최 씨를 수십 차례 만나 논의한 적이 있지만 청와대로 태우고 온 적은 없다"고 증언해 시선을 모았다.

또 그는 최순실의 청와대 프리패스 논란과 관련해 비밀준수의 의무를 어길 수 없다는 대답을 이어갔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hitt**** 의상실 영상이 찍혀서 이건 빼도 박도 못하니까” “na44**** 숨어있다 이제야” “sank**** 공무원은 윗사람에 대한 충성심으로 일하는 게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영선은 청문회 당시 증인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7:42:38 수정시간 : 2017/01/12 17:42:3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