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화여대 이원준 체육과학부 학부장이 정유라 씨가 수강하는 과목의 강사에게 연락해 "F학점을 주지 말라"고 지시한 정황이 확인됐다.

이 학부장은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에 의해 인사 불이익을 받을까 압박을 느껴 이런 지시를 내렸다고 진술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육부가 실시한 특별감사 문답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씨를 가르친 A 강사는 특별감사 과정에서 "체육과학부 이원준 학부장이 전화로 정유라 학생이 강의를 수강하고 있는지 문의했고, 이 학부장은 '정유라 학생이 F를 나오지 않게 해달라'는 지시를 했다"고 진술했다.

이와 관련해 이 학부장은 "지난해 4월 최순실 씨와 정씨를 면담한 이후, 김경숙 전 학장으로부터 정씨의 학점이 잘 관리되도록 강사들에게 연락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이에 따라 강사 2명에게 전화를 했다"고 진술했다.

특히 그는 "김 전 학장으로부터 '학장의 교원인사 권한이 강화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정 교수 승진을 앞두고 있어 정씨의 학점을 관리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결국 정씨는 해당 과목에서 C학점, C+ 학점을 각각 받았다.

김 의원은 "이대 교수들이 정유라의 학점 관리를 위해 조직적으로 전방위적으로 뛴 모습이 확인됐다"며 "김 전 학장의 경우 인사권을 쥐고 압박을 가한 전형적인 갑질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2 16:50:45 수정시간 : 2017/01/12 16:5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