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5년 10월13일 당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수석비서관회의 주재하는 박근혜 대통령[연합뉴스=자료사진]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 정책 추진에도 손을 댄 정황이 '제2의 태블릿PC'를 통해 드러났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최근 입수한 제2의 태블릿PC에 '2015년 10월 13일 대통령 말씀 자료'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료는 최씨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특검은 보고 있다.

2015년 10월 13일은 정부가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방침을 공식 발표한 바로 다음 날이다.

정치권과 학계가 국정교과서를 두고 찬반양론으로 나뉘어 이념 논쟁이 격화하던 시기였다.

당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있던 박 대통령은 예정에 없던 수석비서관회의를 긴급 소집해 출국 3시간 전에 주재했다.

박 대통령이 국정교과서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힌 것은 당시 수석비서관회의가 처음이었다.

박 대통령은 "지금 나라와 국민 경제가 어렵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정치권이 불필요한 논란으로 국론분열을 일으키기보다는 올바른 역사교육 정상화를 이뤄서 국민 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최근 특검 조사에서 해당 발언이 담긴 '말씀 자료'를 수석비서관회의 전날인 12일 최순실 씨에게 보낸 사실을 특별히 기억하고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파일에 대해서 최씨의 수정사항이 유난히 많았다는 것이다.

특검 측은 수사 진행 상황상 최씨가 당시 연설문의 어떤 부분을 수정했는지는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전 비서관 등의 진술 등을 종합해 보면 당시 박 대통령의 발언에 최씨의 입김이 상당 부분 작용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최씨는 2013년에도 정 전 비서관을 통해 '박 대통령이 해외에 놀러 다니는 것처럼 보이지 않도록' 수석 비서관회의를 열게 '지시'하는 등 박 대통령의 '이미지 메이킹'에 각종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17:20:38 수정시간 : 2017/01/11 17:20: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