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청주 흥덕경찰서는 재산 문제로 말다툼하다 조카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로 이모(45)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전날 오후 9시께 흥덕구 봉명동 주택가 도로에서 조카 A(36·여)씨와 말싸움 끝에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복부 등을 다친 A씨는 가까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이씨는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충북 괴산의 한 식당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이씨는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가 음독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와 조카가 재산 문제로 다퉜다는 주변인 진술 등을 토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1 09:18:04 수정시간 : 2017/01/11 09:18:0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