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광주 시내 음식점에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탄핵 소주'가 대량 유통돼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 광주 시내 음식점 업주 등에 따르면 광주 시내 음식점에서 판매하는 보해 잎새주 병 후면에 '탄핵 소주!'라고 쓰인 라벨이 붙어있다.

'탄핵'은 검정 글씨 '소주!'는 빨강 글씨로 적혀있어 주당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광산구 신창동 음식점을 찾은 김모씨는 "소주에 탄핵이란 글귀가 쓰인 스티커가 붙어있어 친구들끼리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술안주 삼아 술을 마셨다"며 "탄핵 소주를 더 주문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음식점 주인 이모씨는 "지난주부터 주류도매상에서 공급하는 보해 잎새주 병 뒷면에 '탄핵 소주!'가 공급되고 있다"며 "손님들이 큰 소리로 '탄핵 소주 한 병 더'를 외치는 경우가 많은데 매출이 늘고 있다"고 흐뭇해했다.

이에 대해 보해양조 측은 "지자체 행사와 광고를 위해 특별히 라벨을 제작하는 경우는 있어도 탄핵 소주 라벨은 부착한 적이 없다"며 "주류도매상 등에서 자체적으로 라벨을 부착했을 순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광주 최대 주류도매상인 가든주류가 1∼2주일부터 광주 시내 음식점에 '탄핵 소주'를 대량 유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든주류는 일부 맥주병에도 '하야 맥주!' 스티커를 붙여 음식점에 공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든주류 관계자는 "하루 보해 잎새주 수천 병에 탄핵 소주 라벨을 붙여 음식점에 공급하고 있다"며 "회사 대표가 박 대통령 탄핵을 바라는 마음에서 이러한 아이디어를 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음식점은 탄핵 소주와 하야 맥주 덕분에 매출이 올랐다고 한다"고 전했다.

가든주류 대표는 광주시의원을 지낸 이상동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1/10 09:50:47 수정시간 : 2017/01/10 09:50:47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