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24위에서 119위로 추락...KAIST, 89위에서 187위로
포항공대 191위에서 261위, 성균관대는 221위에서 236위로
  • 순위 결과를 볼 수 있는 US뉴스앤드 월드 리포트 웹사이트. 국가별대학 이름을 검색하면 순위를 알수 있다. 건국대 광고가 게재돼 이색적이다.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대학평가 전문기관인 US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가 24일 오전(현지시간)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발표한 세계대학평가 (2017 Best Global Universities)결과에 따르면, 국내 대학 중 단 한 곳도 100위권 안에 들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내 대학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서울대는 지난해 24위에서 119위로 급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도 지난해 89위에서 187위로 떨어졌으며, 191위를 했던 포항공대는 261위, 221위를 했던 성균관대도 236위로 추락해 충격을 안겨줬다.

이 기관에 따르면, 전체 평가 대상은 전세계 65개국 1000개 대학이다. 평가는 세계적 연구 실적 평판, 지역적 연구 실적 평판, 출판물, 세계적 공동연구, 가장 많이 인용된 1%의 논문의 수와 출판물의 비율 등 총 12가지 항목을 차등 배점해 그 점수의 총합계로 순위를 매긴다.

이번 평가에서 가장 뛰어난 대학(1위)은 하버드대였다. 2위는 MIT, 3위는 스탠포드 였다. 상위 20위권 내에 미국과 영국 소재 대학이 포진해 있는 가운데 영국의 옥스퍼드(6위), 캠브리지(7위), 임페리얼 컬리지(19위)외에는 모두 미국 소재 대학이어서 미국의 강세가 역력히 드러났다.

아시아 대학 중에서 일본 도쿄대가 가장 높은 44위를 기록했고, 싱가포르 국립대가 공동 50위, 중국 베이징대 공동 53위, 칭화대 공동 57위 였다.

국내 대학들은 모두 1000개 대학 안에 29개 대학이 선정됐는데, 국공립대에서는 서울대(119위), 한국과학기술원(187위), 울산과기대(387위), 서울시립대(494위), 경북대(511위), 전남대(569위), 부산대(604위), 광주과기대(613위), 전북대(659위), 경상대(691위), 충남대(841위), 충북대(904위), 부경대(909위)순이었다.

사립대는 성균관대(236위), 포항공대(261위), 고려대(278위), 연세대(289위), 한양대(467위), 이화여대(522위), 경희대(530위), 울산대(606위), 인하대(797위), 건국대(813위), 세종대(813위), 영남대(831위), 아주대(841위), 중앙대(871위), 가톨릭대(880위), 서강대(930위) 등의 순이었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8:19:31 수정시간 : 2016/10/26 18:19:3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