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김해.양산지역 8000여명에게 삼계탕 제공
[데일리한국 부산=양준모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이 26일부터 8월19일까지 부산·김해·양산의 30여개 복지시설에서 총 8000명의 어르신들을 초청해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 활동을 펼친다.

부산은행은 중복을 하루 앞둔 26일, 부산 동구 안창마을 인근 '동구종합사회복지관'에서 마을 어르신 400여명을 복지관으로 초청해 삼계탕과 수박등 다과를 대접하고 거동이 불편해 복지관으로 나오지 못한 분들을 위해서 1백인분의 삼계탕을 직접 배달하기도 했다.

부산은행의 '사랑의 삼계탕 나눔 봉사'활동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지속되어 올해까지 약 4만 5천명 이상의 이웃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하고 있다.

삼계탕 나눔 행사에 참여한 부산은행 홍성표 부행장은 "무더운 여름, 부산은행이 준비한 사랑의 삼계탕 한 그릇으로 이웃과 훈훈한 정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희망을 나누는 봉사를 적극 실천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7/26 15:42:22 수정시간 : 2016/07/26 15:42:22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