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막 나가는 대학 동아리 행사…이번엔 '오물 막걸리' 세례
  • 기자 (부산=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6.03.27 12:38
학내 부글부글 "시대가 어느 때인데 가혹 행위"
부산 모 대학교의 한 동아리 행사에서 선배들이 신입생에게 오물을 섞은 막걸리를 뿌리는 가혹행위를 해 학내가 시끌거리고 있다.

27일 해당 대학교에 따르면 이 학교 화학공학과 내 축구 동아리는 지난 11일 고사를 지내면서 신입생들을 따로 강의실에 불러 '액땜'행사를 열었다.

'액땜'행사는 신입생들을 동아리 복으로 갈아입힌 뒤 도열시키고, 선배들이 고사를 지내고 남은 두부와 김치 등 음식물 찌꺼기를 넣은 막걸리를 신입생에게 끼얹는 행사다.

해당 학과에서는 축구 동아리뿐만 아니라 다른 동아리에서도 비슷한 행사를 전통처럼 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혹행위는 피해를 당한 신입생의 형이 최근 이 학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실태를 고발하는 사진을 올리면서 드러났다.

사진 속에는 천장과 바닥에 비닐을 설치한 강의실 한쪽에 후배들이 선배 앞에서 고개를 숙인 채 늘어서 있고, 한 여자 선배가 오물이 든 막걸리를 신입생 머리에 차례로 끼얹는 장면이 찍혀 있다.

사진이 공개되자 학내 분위기는 부글부글 끓고 있다.

한 학생은 "시대가 어느 때인데 신입생들에게 액땜 행사를 하냐"면서 "선배들이 후배 얼굴에 오물을 부은 게 아니라 대학교 얼굴에 똥물을 부은 것"이라며 격한 어조로 비난했다.

추가적인 제보도 빗발쳤다.

한 학생은 "막걸리 세례를 할 때 신입생을 청테이프로 못 움직이게 한 뒤 막걸리에 담배꽁초와 휴지, 가래를 넣기도 했다"며 막걸리 세례를 하는 다른 장면의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한 대학 관계자는 이에 대해 "SNS에서 추가로 올라온 사진 속 강의실 모습은 논란이 된 축구 동아리가 쓴 강의실은 아닌 것으로 보여 다른 동아리에서도 막걸리 세례를 했다는 정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사태가 커지자 해당 동아리 학생대표는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학생대표는 "신입생 액땜 행사가 열리기 1주일 전에는 저를 비롯한 동아리 간부도 막걸리를 맞았다"면서 "신입생의 군기를 잡으려는 취지의 행사가 아니었고, 행사 전에 컨디션이 좋지 않은 신입생은 참석을 강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학생대표는 또 "이번 일로 인해 상처받았을 신입생과 가족께 사과한다"면서 "액땜이라는 전통 아닌 전통은 이후에 절대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학본부는 화학공학과 전체를 상대로 진상조사를 벌인 뒤 관련자를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한 학교 관계자는 "언제 어디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모든 내용과 처벌 수위 등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부산=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3/27 12:38:19 수정시간 : 2016/03/27 14:4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