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학생들, 소녀상 앞에서 日 '다케시마의 날' 규탄
  • 기자(서울=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6.02.20 12:08
독도수호국제연대가 운영하는 독도아카데미 대학생 교육생들은 '다케시마의 날'을 앞두고 20일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을 규탄했다.

일본 시마네현은 1905년 일제가 독도를 시마네현 영토로 강제 편입했던 2월 22일을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이름)의 날'로 정하는 조례를 2005년 제정, 매년 기념식을 열어왔다.

학생들은 결의문에서 "일제가 러일전쟁을 위해 독도를 불법 편입하고 이후 대한제국을 강제병합했지만, 독립과 함께 독도는 대한민국 땅으로 회복됐다"며 "일본의 차세대들에게 '다케시마' 교육을 강행하는 일본 정부의 부도덕성과 불법성에 항의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집회에 앞서 이들은 명성황후 시해 현장인 경복궁 건청궁을 견학하고 추모행사를 벌였다.

독도아카데미 고등학생 교육생들도 이날 오후 같은 장소에서 동일한 내용의 행사를 열 계획이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20 12:08:11 수정시간 : 2016/02/20 12:08:1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