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흡연 막는 간호사 때리고 병원에 불지른 40대 적발
  • 기자(전주=연합뉴스) 임채두기자 승인시간승인 2016.02.14 13:11
병원에서 간호사에게 주먹을 휘두르고 불을 지른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결창서는 14일 병원 간호사의 얼굴을 수차례 때리고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 등)로 김모(49)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이날 오전 2시 10분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 한 병원의 간호사 유모(51·여)가 자신의 흡연을 제지하자 얼굴에 수차례 주먹을 휘두르고 간호사실에 불을 놓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이 병원에 폐렴으로 입원해 있었으며, 간호사실에는 유씨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김씨는 자신이 입고 입던 점퍼에 라이터로 불을 붙이고 간호사실에 있던 약봉지에 등에도 불을 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불로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환자 7명이 연기를 들이마시고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관계자는 "김씨가 술에 취한 상태에서 홧김에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전주=연합뉴스) 임채두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14 13:11:29 수정시간 : 2016/02/14 13:11:2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