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경북 군위서 달리던 BMW 승용차 또 불
  • 기자(군위=연합뉴스) 손대성기자 승인시간승인 2016.02.07 07:01
최근 BMW승용차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자주 나는 가운데 경북 군위에서 달리던 BMW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7일 경북도소방본부에 따르면 6일 오전 10시 22분께 군위군 효령면 마시리의 도로를 달리던 김모(49)씨의 BMW 승용차에서 불이 났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승용차가 모두 타 1천9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엔진부에서 발화했다는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BMW코리아는 최근 연이어 발생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자사의 차량 화재에 보상하겠다고 이달 4일 발표한 바 있다.

기자소개 (군위=연합뉴스) 손대성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2/07 07:01:06 수정시간 : 2016/02/07 07:01:0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