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 동안 파손 덮개 수습 중 다른 항공기 10여편 지연 운항
  • 대한항공 관계자가 26일 오전 제주공항에서 파손된 자사 항공기 엔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출처=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25일 오후 11시 6분쯤 제주 체류객을 수송하기 위해 임시편으로 김포에서 제주공항으로 이동한 대한항공 KE1275 여객기의 엔진(넘버 4) 덮개 일부가 찌그러진 채 파손된 것으로 확인ㄷㅙㅅ다. 이와 관련해 부상한 승무원도 없었으나, 파손된 엔진 덮개를 1시간가량 수습하는 과정에서 여객기 10여편이 지연 운항됐다.

찌그러진 엔진 덮개의 잔해가 활주로 주변에 떨어지자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는 이를 수습하는 등 주변 활주로를 정비했다. 떨어진 엔진의 덮개는 오른쪽 날개에 있다. 엔진의 둘레는 10m가량으로 덮개의 절반가량이 파손됐다. 이 여객기는 정비를 받기 위해 당분간 비행하지 못한다.

관계기관과 대한항공은 제주공항에 착륙해 보니 오른쪽 엔진 덮개가 찌그러져 있었다는 조종사 등의 말에 따라 덮개가 착륙 중 파손됐는지 여부 등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에따라 엔진 덮개 파손 원인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제트 엔진을 감싼 둥근 곡선의 밑 부분이 납작해진 채 계류장에 멈춰 선 여객기의 모습은 이런 궁금증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보잉 747-400기종의 이 여객기는 납작해진 덮개 부분이 무언가에 쓸린 듯 찌그러져 있으며, 안쪽의 엔진 날개 방향으로도 일부 파편이 들어가 있었다. 덮개뿐 아니라 엔진도 일부 파손됐을 가능성이 있는 대목이다. 같은 오른쪽 날개의 옆에는 덮개가 파손된 엔진보다 더 큰 엔진이 있지만 이 엔진에는 아무런 파손 흔적이 없다.

대한항공은 26일 "이 여객기가 제주공항에 착륙한 뒤에야 기장이 확인해서 엔진 덮개의 파손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가 엔진 덮개에서 떨어져 나간 잔해를 수거하고 주변 활주로를 정비하는 데만 1시간 가까이 걸렸다.

잔해 수습 및 정비 범위가 꽤 넓은 것으로 미뤄 볼 때 어떤 상황이었는지는 당장 알 수 없으나 기장이 파손 당시를 몰랐다는 점은 쉽게 이해되지 않는다. 이 여객기는 임시편으로 제주 체류객 수송만을 위해 승객이 없는 상태로 제주에 왔다. 이 여객기는 엔진 덮개 부위에 문제가 생기면서 정비와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해 예정 시각인 25일 오후 11시 40분쯤 제주공항을 떠나지 못했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1/26 11:02:21 수정시간 : 2016/01/26 11:11:4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