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마술용" 둘러대다가 딱 걸린 20세 어설픈 위폐범
  • 기자(창원=연합뉴스) 이정훈기자 승인시간승인 2015.06.18 08:43
"마술에 쓸 건데요. 복사 좀 해주세요"

이모(20)씨는 지난달 23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팔용동의 한 PC방에서 주인에게 '마술 소품용'이라며 복합컬러프린트로 1만원권 화폐를 앞·뒤로 30장씩 모두 60장을 복사해 위조지폐를 만들었다.

이 씨는 동료 김모(19)씨와 함께 창원시내 편의점 5곳에서 PC방에서 복사한 위조지폐를 쓰려했으나 모두 실패했다.

1만원권이 복사된 인쇄용지 앞·뒤를 풀로 붙인 위조지폐가 조잡해 편의점 직원들이 가짜임을 쉽게 눈치챈 것이다.

이 씨는 의심하는 편의점 직원들에게 "마술에 쓸 건데 잘못 꺼냈다"며 둘러댔다.

범행은 이들이 다른 PC방에 위조지폐가 든 가방을 놓고 도망가면서 들통이 났다.

게임비를 낼 돈이 없었던 이들은 화장실에 가는 척하며 도망쳤다.

의심을 피하려고 가방은 그대로 놔둔 채였다.

그러나 가방을 뒤진 주인이 속에서 복사한 위조지폐, 칼 등이 나오자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창원서부경찰서는 1만원짜리 위조지폐를 만들어 쓴 혐의(통화위조·행사)로 이씨를 구속하고 김 씨는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자소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6/18 08:43:04 수정시간 : 2015/06/18 08:43: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