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지역뉴스 > 사회일반
  • 태아 시신 택배로 배달 '경악'…경찰 경위 파악
  • 기자(나주=연합뉴스) 손상원기자 승인시간승인 2015.06.04 21:58
태아의 시신이 택배로 배달되는 놀라운 사건이 발생했다.

4일 오후 6시 30분께 전남 나주시 금천면 A(59·여)씨의 집에 위험물이 택배로 배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택배상자 안에는 "좋은 곳으로 보내달라"는 메모와 함께 태아의 시신이 담겨 있었다.

여자로 보이는 태아는 불규칙하게 잘린 탯줄이 달렸었다. 경찰은 의료진의 도움 없이 출산이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오전 11시 45분께 택배가 배달됐다는 연락이 왔지만, 외출 중이어서 집 앞에 놓으라고 한 뒤 돌아와서 확인해 보니 시신이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내는 사람 이름은 '이OO'라고 적혀 있었으며 A씨는 모르는 이름이라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택배에 찍힌 소인을 토대로 서울 한 우체국의 CCTV를 확인해 택배 발송인을 찾고 태아의 시신을 부검해 출산 중 숨졌는지, 이후 숨졌는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서울에 있는 A씨 딸의 소재를 파악해 최근 출산 사실이 있는지도 파악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나주=연합뉴스) 손상원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6/04 21:58:54 수정시간 : 2015/06/04 23:3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