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기계연, 독일 프라운호퍼硏 등과 레이저 기술 협력
  • 기자(대전=연합뉴스) 박주영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12.18 09:43
한국기계연구원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독일 프라운호퍼연구소 등과 기술협력을 담당할 '국제기술교류회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기계연은 앞으로 1년 동안 독일 프라운호퍼연구소 산하 레이저기술연구소(ILT) 연구진과 함께 첨단 소재 레이저 가공시스템 분야에서 기술 협력과 수요 조사, 정보 공유 등을 진행하게 된다.

기계연은 자체 개발한 레이저를 가공할 때 열이 발생하지 않는 '펨토초(1천조분의 1초) 레이저 기반 비열 초정밀 가공 원천기술'을 공동 연구할 계획이다.

이 기술은 스마트폰, 태블릿 PC, TV, 웨어러블 스마트기기 등에 사용되는 차세대 유기소자(AMOLED) 디스플레이의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로, 열에 취약한 디스플레이의 문제점을 해결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기계연은 이와 함께 지난달 말 독일 아헨공과대학교와 기계 및 레이저 기술 분야에서 공동연구와 인력교류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첨단 생산제조 기술 분야에서 공동연구를 진행하게 되며, 2015년 상반기에는 아헨공대 대학원 학생들이 기계연의 인턴 연구생으로 참여하는 연구인력 교류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기자소개 (대전=연합뉴스) 박주영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2/18 09:43:20 수정시간 : 2014/12/18 09:43: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