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대구식약청, 식품위생법 위반 대형음식점 등 9곳 적발
  • 기자(대구=연합뉴스) 최수호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11.12 09:50
대구식품의약품안전청은 대구지검 서부지청과 합동으로 지역 37개 대형음식점·예식장 뷔페식당에 대한 단속을 벌여 식품위생법을 어긴 9개 업소를 적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위반 유형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또는 조리목적 보관 4개소, 유통기한 등 무표시 제품 사용·판매 2개소, 비위생적 시설에서의 음식물 조리·판매 3개소 등이다.

달서구 세인트웨스튼호텔 내 식당은 유통기한이 최대 35일 지난 건새우를 된장찌개 육수 조리에 사용하기 위해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또 조리실 내부나 조리기구에서 곰팡이, 거미줄, 찌든 때 등이 발견된 곳도 있었다.

강용모 대구식약청 위해사범조사팀장은 "적발된 업체 9곳에 대해 행정처분을 요청하고 이중 6개 업소 대표자를 불구속 입건, 송치했다"며 "앞으로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대구=연합뉴스) 최수호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1/12 09:50:50 수정시간 : 2014/11/12 09:5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