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명도소송 불만' 50대 임차인 건물주 흉기로 찔러
  • 기자(인천=연합뉴스) 손현규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11.11 17:21
상가 임차인이 월세를 내지 못해 소송을 당하자 홧김에 건물 주인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음식점 업주 A(5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 7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에 있는 자신의 음식점 앞에서 건물 주인 B(62)씨를 흉기로 2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B씨의 부인 C(62)씨를 자신의 제네시스 차량으로 들이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법원 집행관들이 강제 명도집행에 나서자 막아섰고 현장에 함께 있던 B씨 부부에게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A씨가 최근 가게 임대료 수개월 치를 내지 않자 상가를 비워달라며 명도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장사가 잘 안돼 권리금을 받을 때까지만 기다려 달라고 했는데 소송까지 해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인천=연합뉴스) 손현규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1/11 17:21:21 수정시간 : 2014/11/11 17:21:2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