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술만 마시면 행패' 노부모 상습폭행 패륜 50대 구속
  • 기자(보은=연합뉴스) 박병기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11.06 13:45
충북 보은경찰서는 술에 취해 상습적으로 부모를 폭행한 혐의(존속폭행 등)로 전모(57)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4일 오후 11시 10분께 중풍으로 쓰러져 투병 중인 아버지(93)에게 "해준 게 뭐가 있느냐"면서 흉기를 들고 협박하고 주먹과 발길질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씨는 또 이를 만류하는 어머니(83)를 넘어뜨리고 발길질하는 등 지난 5월부터 8차례에 걸쳐 부모를 폭행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전씨가 사업에 실패한 뒤 지난 5월 낙향해 부모 집에 얹혀살면서 술만 마시면 행패를 부렸지만, 부모는 아들이 피해 볼 것을 우려해 폭행 사실을 감춰왔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견디다 못한 어머니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기자소개 (보은=연합뉴스) 박병기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1/06 13:45:06 수정시간 : 2020/02/07 17:50:33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