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고속도로 달리던 우편물 수송차서 불…9천여만원 피해
  • 기자(강릉=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4.07.24 08:44
  • 고속도로 달리던 우편물 수송차서 불
    (강릉=연합뉴스) 23일 오후 8시 42분께 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대관령 3터널 인근 218㎞ 지점에서 택배와 등기 등 각종 우편물을 싣고 가던 5t 화물차(운전자 김모·61)에서 불이 나 5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가 모두 타 9천2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2014.7.24 <<지방기사 참조>>
    rae@yna.co.kr
지난 23일 오후 8시 42분께 강원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 영동고속도로 대관령 3터널 인근(인천방향 218㎞) 지점에서 우편물을 싣고 가던 5t 화물차(운전자 김모·61)에서 불이 나 50여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체가 모두 타고 우편물도 일부 타는 등 9천2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차량은 우체국과 연계해 우편물을 수송하는 물류 회사 지입차로 화재 당시 택배와 등기 등 각종 우편물을 싣고 강릉우체국에서 대전우체국으로 가던 중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불에 탄 우편물에 대해서는 통상 송장 기록을 근거로 우체국을 통해 보험 배상이 가능하다.

운전자 김씨는 "도로를 달리다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나기에 갓길에 차를 세우고 보니 불이 나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엔진 과열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강릉=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24 08:44:11 수정시간 : 2014/07/24 08:4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