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여객선에 신발 벗어둔 채 2명 사라져…해경 수색
  • 기자(목포=연합뉴스) 손상원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7.16 09:32
여객선에 탑승한 남녀가 갑판에 신발을 벗어둔 채 사라져 해경이 해상 수색에 나섰다.

16일 전남 목포해경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10시께 제주-목포를 운항하는 여객선에서 A(59·대전시)씨와 B(67·여·서울시)씨가 행방을 감춘 사실을 선사 측이 파악했다.

한 객실에서 머문 A씨 등은 목포항에 입항했는데도 객실 열쇠를 반납하지 않아 선사 측이 찾아 나섰다.

여객선 5층 갑판에는 이들의 것으로 보이는 신발이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

B씨는 몸이 불편해 다른 승객들보다 먼저 배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완도·목포해경은 정황 등으로 미뤄 이들이 해상에 투신했을 수도 있다고 보고 경비정 45척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기자소개 (목포=연합뉴스) 손상원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16 09:32:14 수정시간 : 2014/07/16 09:32: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