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서울 상가서 승강기 정지 후 급하강…인명피해 없어
  • 기자(서울=연합뉴스) 윤보람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7.10 18:00
서울의 한 상가 건물에서 상행하던 엘리베이터가 갑자기 멈췄다가 급하강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서울 구로구의 지상 5층·지하 2층짜리 상가에서 엘리베이터가 2층까지 올라갔다가 갑자기 추락해 지하 1층과 지하 2층 사이에 멈춰 섰다.

당시 엘리베이터에는 이모(35)씨 등 승객 8명이 타고 있었다.

119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엘리베이터 천장 틈을 이용해 승객들을 끌어올려 3분여 만에 모두 구조했다. 승객들은 다친 곳 없이 무사히 귀가했다.

해당 엘리베이터는 노후화 문제로 지난 8일 교체됐고, 현재 시험운행 기간이어서 이날 오전 9시부터 점검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상가 관리사무소 측은 해당 엘리베이터 탑승을 통제했으며, 관리업체 기술진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윤보람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10 18:00:40 수정시간 : 2014/07/10 18:0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