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수영장 사고 (사진=MBC 캡처)
부산 수영장 사고, 초등생 현장학습 중 잠수하다가…

실내 수영장에서 현장 학습을 하던 초등학생이 물놀이를 하다가 중태에 빠졌다.

10일 해운대경찰서는 "지난 9일 오전 10시 15분께 부산 해운대구에 있는 한 실내수영장에서 현장학습으로 수영하던 모 초등학교 4학년 이 모군(11)이 허우적거리고 있는 것을 수영강사가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의식불명 상태다"라고 밝혔다.

당시 수영장에는 아동용 풀이 있었지만, 현장학습을 온 160명의 학생을 모두 수용하지 못해 수심 1.5m의 성인용 풀 바닥에 45cm 높이의 깔판을 깔아 설치해 수심을 낮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군의 손이 깔판 사이에 끼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당시 현장에 안전요원은 3명뿐이었고, 인솔 교사 6명은 수영장 위층 전망대 등 다른 곳에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수영장 관계자들과 인솔 교사, 안전요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부산 수영장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부산 수영장 사고, 안타깝다" "부산 수영장 사고, 안전요원이 부족했다" "부산 수영장 사고, 선생님들은 뭐했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10 11:05:58 수정시간 : 2020/02/07 17:3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