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지역뉴스 > 사회일반
  • 안양서 김밥 먹은 160여명 집단 식중독
  • 기자(안양=연합뉴스) 이복한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7.08 19:46
안양시의 한 분식점에서 김밥을 사먹은 주민과 학생 160여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8일 안양시와 보건소에 따르면 지난 4∼5일 동안구 갈산동 A분식점에서 판매한 김밥을 먹은 160여명이 구토, 설사 등의 식중독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 가운데 증세가 심한 40여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 측의 신고를 받은 안양시보건소는 환자의 가검물과 김밥 재료, 식기류 등을 수거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다.

보건소 조사결과 이 분식점은 지난 4일과 5일 사이 체육공원과 교회, 인근 아파트 단지 등에 김밥 1천여줄을 판매했다.

주말 체육대회에 참가한 초등학생 30여명도 단체로 김밥을 주문해 먹고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시는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안양=연합뉴스) 이복한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08 19:46:15 수정시간 : 2020/02/07 17:3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