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지역뉴스 > 사회일반
  • "펜션 소비자피해 83.6%, 환급거부·위약금 과다"
  • 기자 (서울=연합뉴스) 임은진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7.08 12:01
펜션 이용 시 입는 소비자 피해 10건 중 8건 이상이 계약 해지 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작년부터 올해 5월까지 펜션 이용 시 일어난 소비자 피해 165건을 접수해 분석한 결과 83.6%가 환급 거부나 과다한 위약금 요구 등 계약 해지 등이었다고 8일 밝혔다.

위생 불량이나 시설물 하자 등 사업자의 부당행위(16.4%)가 뒤따랐다.

펜션 소재지별로 경기·인천 지역(27.3%), 충청(20.0%), 강원(18.8%), 경상(13.9%) 순으로 소비자 피해가 일어났다.

계약 방법으로는 인터넷 계약(65.5%)이 가장 많았다.

그러나 계약 해지나 환급 등 합의가 이뤄진 경우는 절반(52.1%)에 불과했다.

이에따라 소비자원은 소비자분쟁해결기준상의 환급 규정을 펜션 사업자가 준수하도록 담당 관청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한 펜션의 신고·등록을 규정한 농어촌정비법과 관광진흥법에 위생관리·시설점검 조항이 없는 만큼 소관 부처에도 대책 마련을 요청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임은진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08 12:01:06 수정시간 : 2020/02/07 17:34:16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