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부동산 > 경제일반
  • 만취 20대 회사원 4층 창문에서 떨어져 숨져
  • 기자(부산=연합뉴스) 조정호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7.06 20:25
부산에서 20대 회사원이 술에 취해 건물 4층에서 추락해 숨졌다.

6일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5일 오전 5시 20분께 사하구의 한 노래방 건물 1층 골목길 바닥에서 A(24·회사원)씨가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노래방 종업원 B(28)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노래방 건물 4층에 일행들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비상구에 있는 1m 높이의 창문에서 구토하다가 1층으로 추락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목격자 노래방 종업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부산=연합뉴스) 조정호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06 20:25:57 수정시간 : 2020/02/07 17:3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