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대구 화재, 차량 2대 태우고 주민 대피소동.. 화재 원인은?
  • 기자데일리한국 이슈팀 승인시간승인 2014.07.01 10:34
  • 대구 화재 (사진=SNS 캡처)
'대구 화재'

대구 그랜드호텔 인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대구 범어동 한 전자대리점 주차장에서 불이 나 에어컨 실외기 한 대와 차량 2대 일부를 태우고 10분 만에 꺼졌다.

이 불로 소방서 추산 1,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고, 연기가 많이 나 인근 빌라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더 이상의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주차장에 있던 폐자재에 담뱃불이 붙어 실외기와 차량으로 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대구 화재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대구 화재 사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대구 화재, 불안하다", "대구 화재, 무섭네", "대구 화재, 왜 자꾸 이런 사고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7/01 10:34:44 수정시간 : 2014/07/01 10:3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