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냉방 한 채 문 열면 과태료' 서울 명동에서 캠페인
  • 기자(서울=연합뉴스) 이정현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6.30 06:06
서울시, 명동관광특구협의회, 중구, 한국전력공사, 에너지관리공단은 30일 명동 상권에 에너지 절약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캠페인에 나선다.

정부 지침에 따라 민간사업장에 대한 '26도 이상' 온도 제한은 지난해 '의무'에서 올해 '권장'으로 완화하지만, 냉방 한 채 문을 열고 영업하는 행위는 다음 달 7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

과태료는 1회 위반 시 50만원, 2회 100만원, 3회 200만원, 4회 이상 300만원이다.

서울시를 비롯한 5개 기관은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명동 M프라자 앞에 집결해 주변 상가를 대상으로 개문 냉방 시 과태료 부과, 공공부문의 전력 수급 안정을 위한 조명 감축, 반바지·노(no)타이 같은 자율복장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이정현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30 06:06:20 수정시간 : 2014/06/30 06:06: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