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주도내 해수욕장에서 물놀이객 258명이 해파리에 쏘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철 제주지역 해수욕장에서 200여 건의 해파리 쏘임 사고가 발생, 258명이 다쳤다.

해수욕장별로는 이호 85명, 함덕 77명, 김녕 63명, 협재·중문 각 11명, 삼양 3명, 금릉·월정·표선 각 2명, 곽지·화순 각 1명 등이다.

해파리 쏘임 사고는 대부분 피서철이 절정을 맞는 8월에 났다. 258명 중 247명이 8월에 쏘였다. 6월에는 3명, 7월에는 8명이 쏘였다.

지난 2012년에도 중문해변에서 94명, 화순해변에서 15명이 해파리에 쏘이는 등 도내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사고가 계속되고 있다.

제주에서 사람을 쏜 해파리는 작은 부레관 해파리, 입방 해파리, 노무라 입깃 해파리 등 맹독성·강독성이 많았다.

올해도 초여름부터 해파리 쏘임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2시께 제주시 한림읍 협재해수욕장에서 김모(25)씨 등 물놀이객 7명이 해파리에 쏘였다. 같은 날 오후 5시 20분께는 인근의 한림읍 금릉으뜸원해변에서 5명이 해파리에 쏘였다.

이 해파리는 관해파리 종으로 추정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정확한 해파리 종류를 파악하고 독성이 어느 정도인지 확인하기 위해 해파리 시료를 요청한 상태다.

해파리에 쏘이면 쏘인 곳이 빨갛게 달아오르며 고통이 오고 심하면 부종, 발열, 근육 마비, 호흡 곤란, 쇼크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해파리에 쏘였을 때는 물에서 나와 쏘인 부위에 바닷물을 흘려 씻어낸 뒤 장갑을 끼고 촉수를 제거하거나 플라스틱 카드 등으로 독침 반대 방향으로 쏘인 부위를 긁어 독성을 제거해야 한다.

생수나 수돗물로 상처 부위를 씻거나 맨손으로 촉수를 떼어내선 안 된다.

응급처치 후 냉찜질을 하는 것도 좋으며 통증이 계속된다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어린이나 노인은 해파리 독성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지난 2012년에는 인천 을왕리해수욕장에서 노무라 입깃 해파리에 쏘인 8세 여자 아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자소개 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28 07:25:02 수정시간 : 2020/02/07 17:3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