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황학동서 방화 의심 화재…30대남 연기 마셔 중상
  • 기자(서울=연합뉴스) 황철환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6.28 06:40
27일 오후 9시 21분께 서울 중구 황학동의 한 다가구 주택 3층 한모(33)씨의 방에서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컴퓨터, TV, 가재도구 등을 태워 95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15분 만에 진화됐지만, 한씨는 연기를 마셔 의식을 잃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한씨가 금전문제로 누나와 싸운 뒤 여자친구에게 "집에 불을 질러 죽겠다"고 전화한 점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황철환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28 06:40:12 수정시간 : 2014/06/28 06:40:1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