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한국전쟁유족회 "민간인학살 진상규명에 정부 나서야"
  • 기자(서울=연합뉴스) 황철환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6.25 16:32
한국전쟁전후민간인희생자전국유족회(이하 한국전쟁유족회)는 25일 성명에서 "민간인 학살에 대한 철저한 진상 규명과 명예회복에 박근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전쟁유족회는 "여태 시신조차 거두지 못한 유족들이 오열하고 있다"면서 "일부 발굴된 유해도 컨테이너에 보관되거나 외딴곳에 안치돼 유족을 두 번 죽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전쟁이 일어난 지 64년이나 됐다"면서 "더 늦기 전에 정부는 이승만 정권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해 다시는 비극이 재발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전후 수많은 민간인이 군인과 경찰, 인민군 등에 의해 학살됐다.

2005년 출범한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4년여간 활동하며 민간인 학살 6천700여 건의 진상을 밝혀냈지만, 학계나 민간에서는 진실화해위 활동으로 밝혀진 희생자가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황철환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25 16:32:52 수정시간 : 2020/02/07 17:3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