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특급호텔 로고 새긴 벤츠…알고보니 불법영업 짬짜미
  • 기자 (서울=연합뉴스) 설승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6.20 06:10
호텔-렌터카 업체 짜고 외국인에게 바가지요금 씌워 폭리
택시처럼 요금을 받는 고급 렌터카로 투숙객을 실어나른 서울 유명 특급호텔과 렌터카 업체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외국인 호텔 투숙객을 대상으로 불법 렌터카 영업을 한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로 유명 특1급호텔 8곳과 렌터카 업체 6곳의 관계자 등 모두 2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호텔과 렌터카업체는 올 1∼3월 계약을 맺고 호텔 로고가 부착된 벤츠, 에쿠스 등 고급 렌터카와 기사를 호텔에 상주시키면서 투숙객들을 인천공항 등지로 요금을 받고 운송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인천공항에서 서울 시내 호텔에 이르는 구간을 기준으로 일반 모범택시의 약 배인 12만∼17만원을 요금으로 받아 총 9억6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호텔은 요금을 투숙료에 더하는 방식으로 받았으며, 이 중 10∼17%를 수수료로 챙기고 나머지를 렌터카 업체에 주는 식으로 분배했다.

현행법은 자동차운송사업자가 아니면 영리 목적으로 운송사업을 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지만, 주요특급 호텔과 렌터카업체의 이같은 불법영업은 수년간 관행적으로 이뤄져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지난 2월 불법 렌터카 영업으로 손님이 끊겨 어려움을 겪는 모범택시 기사들이 민원을 제기하자 현장을 방문해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한국호텔협회에 공문을 보내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당부했고 자정 노력에도 이같은 행위가 근절되지 않으면 단속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영업중 교통사고가 나면 보험 면책 사유에 해당하는데도 렌터카업체가 이를 숨기고 총 73대에 대해 136회에 걸쳐 보험금을 청구한 혐의도 포착해 수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호텔과 렌터카업체의 조직적인 불법 영업을 적발해 사법처리한 것은 처음"이라며 "특히 외국인의 경우 보상문제로 국제 분쟁이 일어날 수 있어 주의해야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6/20 06:10:15 수정시간 : 2014/06/20 06:10:1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