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무서운 10대들'…조건만남 미끼 강도짓 잇따라 적발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4.05.30 11:01
(전주=연합뉴스) '조건 만남'을 미끼로 성매수 남성을 협박해 금품을 뜯어낸 10대들이 잇따라 검거됐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30일 성매매를 미끼로 남성을 유인해 금품을 빼앗은 혐의(특수강도)로 박모(18)군 등 4명을 구속했다.

또 이들의 범행을 도운 김모(18·여)양 등 5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10시 50분께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유모(22)씨에게 접근, 완주군의 한 모텔로 유인해 협박한 뒤 현금 400만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성매수 남성들이 모텔방에 들어가는 것을 확인한 뒤 방 안으로 몰려 들어가 미성년자와 성매매를 했다며 흉기로 위협한 후 금품을 빼앗는 수법으로 지난달 17일부터 최근까지 12명의 남성으로부터 8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은 것으로 조사됐다.

성매수 남성들을 유인했던 여학생들은 13∼18세까지 모두 미성년자들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들이 성매매를 하려 했다는 약점 때문에 신고하지 않았다. 또 조건만남을 하려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꺼려 쉽게 돈을 건넸다"며 "최근 10대들이 성인들을 모방해 강력범죄를 저지르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6일에도 익산에서 10대 16명이 조건 만남을 미끼로 강도행각을 벌여 2천200만원을 빼앗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5/30 11:01:04 수정시간 : 2014/05/30 11:01: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