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장난감 속 필로폰 해외특송화물로 반입해 판매
  • 기자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4.05.22 22:38
부산 영도경찰서는 22일 필로폰을 장난감 속에 숨겨 해외특송화물로 반입해 판매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윤모(31)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윤씨로부터 필로폰을 구입해 투약한 혐의로 4명을 구속하고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윤씨는 지난해 10월부터 3차례에 걸쳐 중국의 마약판매상에게 장난감 헬기 속에 숨긴 필로폰 70g을 해외특송화물로 국내에 밀반입한 뒤 인터넷으로 필로폰 8천300만원 어치를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씨는 필로폰 판매 대가로 건당 10만∼110만원을 받았고 구매자에게 고속버스 수화물이나 퀵서비스로 필로폰을 전달했다.

경찰은 인터넷에서 윤씨가 남긴 필로폰 판매글을 보고 수사에 착수해 윤씨와 필로폰 구매·투약자를 검거했다.

기자소개 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5/22 22:38:59 수정시간 : 2020/02/07 17:30: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