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 스무살 여대생이 성매매알선 포주…"학비 마련하려고"
  • 기자(부산=연합뉴스) 승인시간승인 2014.05.22 12:21
학비를 벌려고 성매매를 알선하며 포주 노릇을 한 스무 살 여대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20일 오전 9시30분께 손님을 가장한 경찰이 '오피스텔 마사지' 장소로 공공연히 인터넷 등에서 예약이 이뤄지는 부산시 중구의 모 오피스텔을 급습했다.

경찰이 현장에서 체포한 포주는 놀랍게도 앳된 여성이었다.

20세로 밝혀진 포주 A씨는 실제로 남성과 성매매를 한 동갑내기 B씨와 인터넷에 마사지 광고를 내 이를 보고 연락해온 남성들을 상대로 영업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부산의 한 대학교 2학년에 재학하고 있다.

부모의 이혼으로 혼자 살면서 학비를 마련하기 어려웠던 A씨는 "친구에게서 '성매매를 알선하면 돈이 된다'는 이야기를 듣고 범행을 계획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A씨는 원래 거주하던 오피스텔방과 바로 붙은 방 하나를 빌려 성매매 장소로 사용했다.

B씨가 성매매를 하고 받은 돈 가운데 4만원 가량을 A씨가 수수료 명목으로 챙겼다.

A씨는 2∼3주 전부터 인터넷에 '마사지 받을 남성을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고, 아르바이트 구인 사이트를 통해 B씨를 알게됐다.

대학 휴학생이던 B씨도 생활비가 필요해 성매매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실제로 수차례의 성매매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하고 22일 두 사람을 불구속 입건했으며, 정확한 성매매 횟수와 관련자가 더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부산=연합뉴스)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05/22 12:21:39 수정시간 : 2020/02/07 17:3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