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천식을 기침이 심한 감기로 오해하고 소염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방치하는 경우 증세가 악화되고 약물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합니다. 천식환자의 경우 증상이 다소 완화되더라도 갑작스럽게 발작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약을 항상 구비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0 08:00:15 수정시간 : 2018/05/20 08:00:1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