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만성피로의 30% 정도는 결핵, 간염, 당뇨병, 갑상선질환, 폐질환, 빈혈, 암, 심장병, 류머티스질환 등 각종 질환의 위험신호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의 상담을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 스트레스, 불안 장애, 우울증 등의 정신적 원인이나 신경 안정제, 혈압 조절약, 피임약 등 약물로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피로도가 심한 경우에는 복용중인 약을 꼼꼼히 살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1 08:50:10 수정시간 : 2018/04/21 08:50:1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