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도자료 > 1분건강
  • [1분건강/4월 7일] 봄철 황사, 호흡기·피부 질환에 유의하세요!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4.07 08:00
 
  • [사진=유토이미지]
황사는 계절에 상관없이 발생하지만 봄철 황사는 그 정도가 심하며, 카드뮴이나 납, 실리콘 등 다양한 유해물질을 포함하고 있어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고 작은 입자로, 사람의 폐포 깊숙이 침투해 감기나 후두염, 천식, 기관지염 등을 초래하고, 기관지 관련 환자들의 증세를 악화시키기도 합니다.

특히, 천식 환자는 황사나 미세먼지 물질을 흡입하면 기관지가 수축해 발작 횟수가 증가하는 등 증상이 급격히 악화 될 수 있고 입원 및 사망의 위험이 커질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눈, 코, 피부, 목 등에 알레르기와 과민반응을 일으켜 알레르기성 결막염, 알레르기성 비염과 중이염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피부질환자인 경우 중금속이 포함된 오염물질이 피부에 닿으면 피부질환이 악화될 수 있고, 정상적인 피부에도 자극을 주어 가려움, 붉은 반점, 부종, 물집 등이 생기는 아토피성 피부염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기자소개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07 08:00:08 수정시간 : 2018/04/07 08:00: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