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자외선 노출 후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른 증상이 지속되며 여드름과 비슷한 염증까지 생기면 피부질환 '주사'를 의심해야 한다. 경구 치료제를 먹거나 적합한 연고제를 사용해 치료하는 것이 기본이며, 필요에 따라서 레이저 치료도 병행한다. 더불어 얼굴이 붉어지는 자극을 피해야 하므로 뜨거운 곳에서의 사우나, 알코올 섭취, 과도한 자외선 노출 등과 맵고 짠 음식을 피하는 생활 습관의 변화도 주사 증상의 관리에 필수적이다. 글=고려대학교안암병원 제공
  • 사진=유토이미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07:00:04 수정시간 : 2017/08/11 07:00:04
AD
AD

오늘의 핫이슈